‘미생’
‘미생’


‘미생’

‘미생’ 강하늘이 임시완을 부러워하게 됐다.

28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미생’ 13화에서 장백기(강하늘)는 그동안 자기가 무시했던 장그래(임시완)의 성공을 질투했다.

이날 장그래가 속한 영업 3팀은 요르단 사업 PT에서 회사의 승인을 받았다. 특히 장그래는 진솔한 모습으로 임원들의 칭찬을 받았다. 이에 동기들은 장그래를 축하했다. 장백기는 “이렇게까지 잘 해낼 줄 정말 몰랐다”고 떨떠름하게 말했다.

이어 엘리베이터에서 안영이(강소라)는 장백기에게 “욕심이 너무 많은 것 아니냐”며 “최고 스펙의 직원이 바닥부터 시작하는 사람의 몸부림까지 탐내는 것이냐”고 물었다.

안영이는 “그러지 말라”며 “사실 영업 3팀의 일이 정상적이라 볼 수 없다. 애초에 아무 문제가 없게 일을 해내는 것이 더 제대로인 것 같다”고 그를 위로했다.

장백기는 “조삼모사인가”라고 말했고 안영이는 “우린 다다르기만 하면 되는 거다”고 덧붙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금토드라마 ‘미생’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