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배우 남상미가 1월의 신부 대열에 합류하며 과거 발언한 자녀 계획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남상미 소속사 JR엔터테인먼트는 28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남상미 씨가 오는 2015년 1월 24일 결혼으로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되었다”고 알려왔다.

소속사에 따르면 남상미의 예비신랑은 30세 일반인으로 개인사업을 하고 있다. 소속사는 “순수하고 건실한 청년이다”라는 표현을 썼다. 두 사람은 지난 2013년 지인의 소개로 처음 만나 동갑내기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였고 최근 양가 상견례를 마치고 결혼을 결정하게 됐다.

소속사 관계자는 “남상미 씨는 예비신랑의 꾸밈 없이 소탈한 모습과 진실함에 반해 자연스럽게 결혼을 결심하게 되었다고 한다”라며 “둘의 결혼식은 양평에 위치한 작은 교회에서 소박하게 진행될 예정이며 얼굴이 알려지지 않은 예비신랑과 양가 친지들을 배려해 친인척만을 초대한 비공개 예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어 소속사 측은 결혼 후에도 남상미는 일을 병행할 것이라고 밝히며 “행복한 가정과 함께 배우로서의 활동을 계속하며 작품 안에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며 JR 엔터테인먼트 역시 남상미 씨의 작품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남상미는 지난 9월 17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와의 인터뷰에서 “결혼은 빨리 하고 싶다”고 밝힌 바 있어 관심을 모은다. 이어 “자녀계획은 4명이다. 둘은 적은 것 같다. 남자 두 명, 여자 두 명 낳고 싶다”고 털어놔 이번 결혼 소식과 함께 당시 발언이 재조명 되고 있다.

남상미는 2003년 드라마 ‘러브레터’로 데뷔해 드라마 ‘개와 늑대의 시간’, ‘빛과 그림자’, ‘조선총잡이’, 영화 ‘잠복근무’, ‘불신지옥’ 등 다양한 작품에서 사랑 받아왔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