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지민
홍지민


홍지민

뮤지컬 배우 홍지민이 남편에게 이혼당할 뻔한 사연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놀라게 만들었다.

홍지민은 오는 29일 방송되는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에 앞서 진행된 사전 녹화에서 “결혼 7년 만에 이혼할 뻔한 적이 있었다. 만난 지 3개월 만에 상견례를 했고 7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했다”라며 “매일 신랑과 만나서 달콤한 데이트를 즐겼고, 얼마나 좋은지 매일 보고 싶어서 오디션에도 불참한 적이 있었다. 남편이 마치 백마탄 왕자님과 같았다”고 오글멘트를 날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결혼 후 다시금 워커홀릭의 본색이 슬슬 드러났다. 그렇게 남편과 함께 있는 시간이 점점 줄어들었지만, 별 탈 없이 결혼 7년 째에 접어들었다. 일도 열심히 해서 돈도 많이 벌었고, 시어머니까지 모시는 등 완벽한 결혼생활을 이어 나갔다. 스스로 완벽한 아내라고 자부했지만 내 생각과는 다르게 남편의 분노 게이지는 급격하게 상승하고 있었더라”고 전해 주위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홍지민은 “하루는 남편이 비장한 표정으로 ‘이건 내가 생각했던 결혼생활이 아니야’라며 내게 하소연을 해왔다. 또 하루는 부부동반 모임에서 과음한 남편이 ‘7년간 너무 외로워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공개적으로 넋두리를 했다. 어이없고 황당한 남편의 고백에 한동안 멘붕에 빠졌었다”며 결별 위기에 봉착했던 지난 날을 털어놔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애잔하게 했다.

또 홍지민은 “이후 ‘외로운 남편 달래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곁에서 최대한 오래 있어주는 게 남편에겐 최고의 명약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침밥을 함께 먹으며 대화도 많이 나눴고, 연기 연습을 할 때도 최대한 집에서 하려고 노력했다. 우리 부부의 노력 덕분인지 위기를 가볍게 극복할 수 있었다. 작은 노력이 가정의 행복에 큰 밑거름이 돼, 지금은 신혼 못잖게 깨소금을 볶고 있다”고 자랑해 부러움을 샀다.

이날 ‘동치미’는 ‘외로운 내 남편이 위험하다’라는 주제로 삶의 무게에 지쳐 위로와 관심이 필요한 ‘내 남편’을 다독이는 동치미 마담들의 비결을 공개한다. 방송은 29일 오후 11시.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MBN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