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배우 조윤희가 친언니의 영상편지를 받고 당황했다.

2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는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의 다섯 배우 이성재, 서인국, 조윤희, 신성록, 김규리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조윤희는 방송 초부터 “서인국이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모습을 보고 눈에 들어왔다”며 서인국에 대한 호감을 표출, 시선을 모았다.

조윤희는 이어 자신의 친언니가 보낸 영상편지를 보게됐다. 영상 속 조윤희의 언니는 “(조윤희가)자기 관리가 철저하다. 그리고 언니보다 더 어른스러운 동생인 한편 잔소리가 많다”고 폭로해 조윤희를 당황케했다.

또 조윤희의 언니는 “윤희는 진심으로 끼가 없다. 얼굴 하나로 연예인이 된 거다”라고 독설을 날렸고 조윤희는 “미쳤나 봐”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하지만 조윤희 언니는 곧 동생에 대한 사랑을 드러내 훈훈한 광경을 연출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