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숙
이미숙


이미숙

MBC ‘장미빛 연인들’의 배우 이미숙이 두주불사(斗酒不辭) 막걸리를 연거푸 들이키며 내로라하는 주당들을 울렸다.

30일 방송되는 ‘장미빛 연인들’에서 정시내(이미숙)는 초등학교 동창 이영국(박상원)과 재래시장 먹자골목에서 떡볶이와 순대, 어묵 등을 사먹으며 어린 시절로 돌아간 듯 희희낙락 즐거운 시간을 보낼 예정이다.

정시내는 그러다 근처에서 열리고 있는 ‘막걸리 마시기 대회’를 우연히 발견한 뒤 자원해서 나가 술을 마시기 시작한다. 황당해하며 만류하는 이영국을 뿌리치며 “내가 막걸리는 자신있거든!”이라며 술을 들이켰다. 시내는 대회의 최종 3인으로 살아남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미숙은 이 장면을 촬영할 당시 실제로 막걸리를 마셨다는 후문이다. 보통 드라마에 등장하는 술은 색깔만 흉내 낸 가짜 술이지만 이날은 실제 막걸리가 준비되었다. 이미숙은 진짜 막걸리인 것을 알고 처음엔 거절의사를 밝혔지만 곧 리얼하게 음주 촬영을 감행했다.

이미숙은 취기가 올라오자 막걸리를 많이 흘리기도 했지만 흐트러짐 없이 끝까지 촬영을 마쳐 베테랑 연기자다운 면모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이장우, 한선화 등이 출연해 인기를 끌고 있는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M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