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임창정


임창정

가수 임창정이 지드래곤과의 음원 대결에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임창정은 27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게스트로 출연, 새 앨범 ‘친한사람’의 뒷 이야기 등 다양한 주제로 토크를 펼쳤다.

임창정은 이 날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 태양과 비슷한 시기에 앨범이 나온 소감을 전했다. 임창정은 “태양은 내 경쟁상대가 아니다. 대신 지드래곤은 내 경쟁상대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임창정은 “지드래곤은 빠른 노래를 많이 부른다. 정말 시기를 안 좋게 타고 나왔다. 나와 비슷한 시기에 음악이 나오지 않았느냐”고 강한 자신감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임창정은 DJ 김창렬이 “빅뱅 팬들이 안 무섭냐”고 묻자 “빅뱅 팬들은 안 무섭다. 대신 양현석 형이 무섭다”고 너스레를 떨어 현장을 폭소케했다.

임창정은 지난 24일 새 앨범 ‘친한 사람’을 발표했으며, 더블 타이틀곡인 ‘임박사와 함께 춤을’과 ‘친한 사람’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NH미디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