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와 메건리
김태우와 메건리


김태우와 메건리

신인가수 메건리가 “김태우의 아내로부터 언어폭력과 협박 등을 받아왔다”고 고백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김태우 아내 김애리 이사가 입장을 밝혔다.

27일 오후 소울샵엔터테인먼트 이사로 재직 중인 김애리는 한 매체에 “사실이 아니다. 법적 대응을 검토하겠다”며 “메건리 측 입장을 보고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애리 이사는 “내가 회사 차량으로 쇼핑을 했다거나, 언어폭력을 행사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매건리 측의 주장을 반박했다.

앞서 메건리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2014년 2월 말부터 김태우의 부인인 김애리가 경영이사로, 장모인 김모씨가 본부장으로 취임하면서 10여 년을 함께 일해 온 기존의 경영진 전원을 퇴사시키며, 메건리가 정상적으로 데뷔할 수 없는 상황에서 데뷔를 강행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메건리 측은 “김애리가 뱉은 언어폭력에 시달려 심한 우울증으로 6월 정신과 전문의와 상담까지 받았다”고 주장해 파장을 예고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제공. 소울샵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