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힐러’ 박상면과 박민영
KBS2 ‘힐러’ 박상면과 박민영


KBS2 ‘힐러’ 박상면과 박민영

‘힐러’ 박상면 박민영이 끈끈한 부녀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는 12월 8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힐러’에서 박상면(채치수)과 박민영(채영신)이 세상 둘도 없는 부녀로 호흡을 맞춘다.

27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 속에는 ‘힐러’ 촬영현장에서 함께 하는 박상면, 박민영의 모습이 담겨 있다. 두 사람은 다정하게 팔짱을 낀 채 나란히 앉아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얼굴 가득한 미소와 똑같이 브이자를 그린 포즈 등을 통해 두 사람의 화기애애한 팀워크를 엿볼 수 있다.

극 중 박상면은 여자 주인공 채영신(박민영)의 아버지인 채치수로 분한다. 채치수는 형사소송 전문 변호사이자 부업으로 카페를 운영하며 출소자들을 돕는 가슴 따뜻한 인물. 특히 과거 아픔을 겪고도 씩씩하고 밝게 자란 딸 박민영을 위해서라면 어떤 일이든 불사하는 특급 부성애를 선보일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박민영은 채치수(박상면)의 딸 채영신 역할을 맡았다. 극 중 똘끼 충만한 인터넷 신문기자인 박민영은 과거 파양의 아픔을 겪었던 자신을 보듬어 준 박상면을 향해 끈끈한 정을 품고 있는 캐릭터이다. 박상면, 박민영이 보여줄 진솔한 가족애가 ‘힐러’의 감동을 더해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어떤 작품에서든 특유의 밝고 유쾌한 이미지로 시청자에게 웃음을 선사해 온 박상면은 이번 ‘힐러’에서도 코믹한 대사와 몸짓으로 즐거움을 더한다. 박민영 역시 박상면과 함께 할 때면 발랄한 딸의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를 사로잡을 전망이다.

‘힐러’ 관계자에 따르면 박상면, 박민영은 촬영 현장에서도 남다른 케미를 선보이며 진짜 부녀처럼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만들고 있다. 털털한 성격의 박민영은 촬영 쉬는 시간에도 박상면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며 호흡을 맞춘다는 전언이다. 이처럼 촬영 내내 유쾌한 박상면 박민영인 만큼 두 사람이 보여줄 찰떡 부녀호흡에 기대감이 실리고 있다.

드라마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짱 뜨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 ‘내일도 칸타빌레’ 후속으로 12월 8일 첫 방송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김종학프로덕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