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병규 트위터
강병규 트위터


강병규 트위터

야구 선수 출신 방송인 강병규가 SNS를 통해 현 프로야구 ‘FA(자유계약선수) 광풍’에 대해 독설을 날렸다.

삼성은 지난 26일 FA 자격을 얻은 투수 윤성환과 4년 간 총액 80억원(계약금 48억원 연봉 8억원), 안지만과는 4년간 총액 65억원(계약금 35억원, 연봉 7억5천만원)의 조건으로 계약을 마쳤다.

이에 강병규는 27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윤성환 80억, 안지만 65억. 이 어린놈들이 선배들이 FA라는 제도를 만들기 위해 옷을 벗을 각오를 하고 투쟁을 했다는 사실을 알기나 할지”라며 “알려주는 사람은 있는지. 야구판 개판 된지 오래. 선배들은 없고”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과연 FA제도의 혜택을 맛 본 놈들이 2군이나 미래의 프로 후배들에게 그 혜택을 이어주고 또 다른 투쟁을 통해 선배들이 그랬듯 자기들도 후배들에게 선물을 안겨줄 수 있을까”라며 “안타깝지만 가능성이 거의 없다”라고 쓴소리를 높였다.

한편 강병규는 지난 1991년부터 1999년까지 두산베어스의 투수로 활약한 뒤 2000년 SK와이번즈에서 은퇴했다. 지난 1999년 프로야구선수협회 초대 대변인으로 활동하는 등 선수협 창립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