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신하균과 장나라가 면발 하나로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27일 방송된 MBC ‘미스터 백’에서는 최신형(신하균)과 은하수(장나라)가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하수는 최신형에게 “오늘 끝나고 시간 어떠냐. 맛있는 것 해주겠다”고 제안했다. 두 사람은 집으로 가 요리에 도전했다. 하지만 장어를 놓치고, 기름을 튀기는 등 계속해서 위험 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은하수는 최신형의 팔을 치료해주며 “결국 라면이네요”라고 건넸다. 두 사람은 허겁지겁 라면을 먹었고, 이때 면발 하나로 서로의 입술이 이어지는 상황이 발생했다. 최신형은 면발을 흡입하며 묘한 분위기를 형성했지만, 순간 툭 끊어지는 바람에 아쉬워 하는 표정을 지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