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신하균과 장나라가 유치장 면회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27일 방송된 MBC ‘미스터 백’에서는 은하수(장나라)가 유치장에 갇힌 최신형(신하균)에게 면회를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하수는 최대한(이준)의 성상납 스캔들을 뒤집어썼고, 유치장에 갇히게 됐다. 은하수는 최신형을 만나기 위해 면회에 나섰다. 그는 최신형이 춥지는 않은지, 아프지는 않은지 걱정을 표했다.

이에 최신형은 “어이 푸른 하늘 은하수. 나 아주 파렴치한 놈이야. 모델지망생 꼬셔서 호텔방에 데려가고”라며 마음 쓰지 말 것을 종용했다. 그러자 은하수는 “파렴치한지는 모르겠는데 거짓말을 잘 못하네요”라며 최신형을 믿는다며 떠났다.

최신형은 은하수의 뒷모습을 보며, “나 같은 놈 믿어줘서 고맙다”고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