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신하균이 유치장에 갇혔다.

27일 방송된 MBC ‘미스터 백’에서는 최신형(신하균)이 최대한(이준)의 성상납 스캔들을 뒤집어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대한은 정이건(정석원)이 꾸민 여배우 성상납 스캔들에 휘말렸고, 검찰로부터 소환을 요구 받게 됐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최신형은 검찰청으로 달려가 “바로 나다”라고 외쳤다.

이에 두 사람 모두 조사를 받았다. 최신형은 사실대로 말하려 하는 최대한에게 “가만히 있어. 내가 한 거다. 내 잘못이야. 너 지금 이제 막 무언가 해보려는데”라며 자신의 의도를 설명했다. 결국 최신형은 유치장에 갇히게 됐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