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김혜옥이 박준면에게 신소율의 딸을 맡아줄 것을 부탁했다.

27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오명화(김혜옥)가 동생 오선화(박준면)에게 자신의 딸 한아름(신소율)이 낳은 아이를 대신 키워달라고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명화는 동생 선화를 찾아가 “우리 아름이 인생 불쌍하지도 않니? 이제 꽃 피워 볼 때인데”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네가 호적에 올리고 조금만 키워줘. 우리 남편 곧 장관 될 텐데, 그럼 말도 많아질거고. 내가 부탁할게”라고 덧붙였다.

선화는 언니의 사정을 이해하면서도 거절의사를 내비쳤다. 그러자 명화는 “나 그냥 죽어버리고 싶어”라며 자신의 심정을 극단적으로 표현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