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주환 MBC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출연 확정 2014.11.21
임주환 MBC 드라마 빛나거나 미치거나 출연 확정 2014.11.21


임주환이 MBC 새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극본 권인찬, 김선미, 연출 손형석)의 출연을 확정지으며, 약 1년여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로맨스 사극으로 고려 초기를 배경으로 고려의 황자 왕소와 발해의 공주인 신율의 사랑 이야기를 다루게 될 예정이다.

극중 임주환은 태조 왕건의 네 번째 부인 신정황후의 아들이자 고려의 왕위 서열 2위인 황자 왕욱 역을 맡았다. 뛰어난 외모와 명석한 두뇌는 물론 출중한 무예까지 겸비하고 있으며, 강력한 호족 집안에서 완벽하게 황제 후계자 교육을 거친 인물.

또 고려의 황제 자리와 발해의 공주 신율을 두고 왕위 서열 1위인 이복형제 왕소와의 대립각을 선보일 예정이며, ‘살아있는 부처님’이라 불릴 정도의 온화한 겉모습과는 달리 목적을 위해서는 어떠한 일도 해내는 반전 성격을 지니고 있다.

임주환은 “’못난이 주의보’ 끝나고 1년여 만에 인사드리게 되었다. 이번에 맡은 왕욱 역할은 저에게 또 한 번의 새로운 도전이 될 것 같다. 모두 함께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다.

임주환은 얼마 전 MBC 드라마페스티벌 ‘형영당 일기’에도 출연했고, 오는 12월 영화 ‘기술자들’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MBC 새 월화특별기획 ‘빛나거나 미치거나’는 ‘오만과 편견’의 후속으로 내년 1월 방송될 예정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