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내일도 칸타빌레’ 주원과 박보검이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다.

25일 방송된 KBS2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차유진(주원)의 뒤를 이어 오케스트라 부지휘자에 오르는 이윤후(박보검)가 그려졌다.

이날 슈트레제만(백윤식)은 유학을 망설이는 차유진을 보고, 히든카드를 내밀었다. 차유진이 자리를 비워도 라이징스타를 이끌 수 있는 부지휘자로 이윤후를 임명한 것. 차유진은 오케스트라 연습장에서 이윤후를 만났다.

이윤후는 “나 방금 단원들에게 내 소개했다. 반갑지?”라며 넉살좋게 다가갔고, 이에 차유진은 “작곡과 편입은 했냐”고 따지듯 물었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날선 대화로 신경전을 이어갔다. 이를 보고 있던 오케스트라 단원들은 두 사람의 눈치를 보며,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