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
버즈
버즈

그룹 버즈가 재결합 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공개했다.

버즈는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통 예스24 무브홀에서 정규 4집 ‘메모리즈(Memorize)’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이날 버즈는 해체와 재결합 과정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윤우현은 “당시에 스트레스도 받았다”며 “나이를 조금 더 먹고 좋은 기회가 된다면 음악을 함께 하자고 했다. 경훈 씨 군대 전역 쯤 때부터 모임도 잦아지고 급물살을 탔다. 그 때부터 재결합을 결심했다”고 답했다.

멤버들은 먼저 나간 멤버를 묻는 질문에 신준기를 지목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준기는 “회사에서 기계처럼 일하는 것이 너무 싫었다”며 “2집 활동할 때 친구들끼리는 나쁜 편은 아니었다. 음악적인 교류도 하며 좋았는데 제도에 따라 힘들었다. 우선 나가고 우리가 자유로운 상황이 된다면 그 때 열심히 해보면 어떻냐 싶었다. 여러 음악하며 느낀 것은 그래도 버즈 애들과 했던 것이 즐겁고 열심히 했던 때라고 느꼈다”고 말했다.

버즈는 지난 2003년 데뷔해 ‘가시’, ‘겁쟁이’,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남자를 몰라’ 등 히트곡을 발표하며 인기를 얻었다. 하지만 버즈는 보컬 민경훈의 솔로 선언과 멤버들의 군 입대로 지난 2006년 이후 완전체 활동을 이어가지 못했다.

버즈는 약 8년 만인 지난 8월 싱글 ‘8년 만의 여름’, ‘트레인’ 등을 발표하며 완전체로 컴백을 알렸다. 버즈는 오는 26일 자정 정규 4집 타이틀곡 ‘나무’를 비롯한 수록곡 음원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