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변지은
사진. 변지은


“액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보아가 영화 ‘빅매치’로 국내 스크린에 ‘제대로’ 데뷔했다. 극 중 수경 역을 맡은 보아는 액션 등 다양한 모습을 선보인다.

보아는 20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빅매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서울역에서 추운 날씨에 뛰어다니느라 힘들었다”면서 “액션 장면이 상암 월드컵 경기장에서 한 번 나온다. 그 액션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소감을 남겼다.

최익호(이정재)의 형 최영호 역으로 맡은 이성민은 “고생 안 했다. 소리만 많이 지른 것 같아서”라며 “무엇보다 라미란 씨와 키스신이…”라고 크게 웃었다.

‘빅매치’는 도심 전체를 무대로 천재 악당으로부터 형을 구하기 위한 익호(이정재)의 무한질주를 그린 초특급 오락액션. 27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