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신영과 배수빈이 주연 배우 캐스팅으로 내홍을 겪었던 SBS 새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내 마음 반짝반짝’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

‘내 마음 반짝반짝’은 대한민국 대표 서민 음식으로 상징되는 ‘치킨’으로 얽히고설킨 두 집안 가족들의 성공과 성장 스토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눈물, 감동을 선사할 예정.

장신영과 배수빈은 ‘내 마음 반짝반짝’에서 ‘진심원조 통닭’의 첫째 딸 이순진 역과 ‘운탁 치킨’의 냉혈한 오너 천운탁 역을 맡았다.

장신영은 무던하고 착한 세 자매 중 장녀로,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오로지 아버지와 두 동생인 이순수(이태임), 이순정(남보라)을 위해 헌신하는 전형적인 ‘현모양처감’으로 단아한 매력을 발산한다.

또 배수빈은 ‘진심원조 통닭’과 대립각을 세우는 대형 프랜차이즈 ‘운탁 치킨’의 피도 눈물도 없는 독한 오너 천운탁 역으로 서슬 퍼런 ‘냉혈남’의 모습을 그려낸다.

무엇보다 각 치킨 집안의 장녀와 장남인 장신영과 배수빈이 극중 결혼식을 올리며 굴곡진 ‘부부 인연’를 선보일 전망이어서 눈길을 끌고 있다. 두 배우가 처음으로 선보이게 될 ‘부부 호흡’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제작사 삼화네트웍스 측은 “장신영과 배수빈은 각각 이순진과 천운탁 역에 적격이라는 생각에서 캐스팅을 제안, 최종 확정지었다”며 “두 사람 모두 이순진과 천운탁 역을 통해 이제까지 쌓아왔던 연기력을 더욱 펼쳐낼 것”이라고 밝혔다.

‘내 마음 반짝반짝’은 ‘며느리 전성시대’, ‘솔약국집 아들들’, ‘결혼의 여신’ 등을 통해 감칠맛 나는 필력을 선보였던 조정선 작가와 ‘아내의 유혹’, ‘여자 만세’, ‘지금은 연애중’으로 감각적인 연출을 선보였던 오세강 PD가 ‘의기투합’했다. ‘미녀의 탄생’ 후속으로 내년 1월 첫 방송 예정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드라마 스틸컷, 텐아시아 DB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