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JYJ


JYJ

그룹 JYJ가 일본으로 진출하는 한국 후배 아이돌에게 조언을 했다.

지난 19일 JYJ는 일본 도쿄에서 ‘2014 JYJ 재팬 돔 투어(Japan Dome Tour) 이치고 이치에’ 공연을 앞두고 기자회견을 가졌다. JYJ는 한류 침체기라 불리는 현재, 일본에서 10만 관객을 동원하는 도쿄돔 콘서트를 비롯한 돔 투어를 이어가는 등 식지 않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이에 김재중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는 비결에 대한 질문에 “우리는 K-POP 아티스트로서 한류를 탄 것이 아니다”며 “처음부터 일본 시스템을 기본으로 잡고 시작했다. 어떻게 보면 지금 일본에 진출하는 아티스트들과는 조금 다르다. 아마 일본 분들께서 보셨을 때 외국 그룹이지만 일본어로 앨범을 내서 느낌이 조금 다르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재중은 “오랫동안 일본에서 활동을 많이 못했는데도 여전히 사랑해주시는 이유는 저희도 궁금하다”며 “많이 늦었지만 활발히 활동할 수 있는 상황이 된다면 못 뵈었던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많은 후배 가수들이 일본 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김재중은 “저희 입장에서 충고를 드리기는 그렇다”며 “일단 K-POP 스타로 멋진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도 좋겠지만 작은 공간부터 팬 분들과 가까운 거리에서 음악적 공유를 시작하고 점점 사이즈를 키워 나가는 것이 순서가 아닐까 싶다”고 진심 어린 조언을 했다.

JYJ는 지난 18, 19일 양일 간 도쿄돔 공연에서 약 10만 관객을 동원했다. JYJ는 도쿄돔 공연에 이어 오는 12월 13, 14일에는 오사카돔, 오는 12월 23, 24일에는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투어를 이어간다. 이와 함께 JYJ는 새 일본 싱글 ‘웨이크 미 투나잇(Wake me tonight)’ 발매를 준비 중이다.

도쿄=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씨제스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