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원이 아나운서실에서 선배들에 사랑 받는 비법과 함께 배성재 아나운서의 특징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SBS ‘매직아이’ 마지막 회에는 농구선수 서장훈, 방송인 홍진호, 아나운서 장예원, 모델 줄리엔 강이 출연해 취향토크를 나눴다.

장예원은 ‘나노블럭’을 매개로 선배들과 어색함을 푸는 비법 등 신입사원으로서 사랑받는 방법을 공개해 시선을 끌었다. 이어 장예원은 MC 김구라에게 “배성재 아나운서는 어떻게 해주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장예원은 “배성재 선배와는 ‘풋볼 매거진 골’을 진행하고 있다. 배성재 선배가 ‘너는 애드리브를 하지마’라고 했다. 배성재 선배는 모든 틀을 다 짜주시는 스타일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김구라는 “자기는 그럼 ‘따봉’을 왜 하느냐”라며 배성재 아나운서의 전매특허 포즈를 지적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매직아이’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