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


서인국이 남장을 한 조윤희를 보고 묘한 기분을 느꼈다.

19일 밤 10시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 1회에서 광해(서인국)는 궁에 침입한 도적들의 정보를 얻기 위해 저잣거리로 나섰다가 남장을 한 김가희(조윤희)를 만났다.

광해군은 책방에서 책을 읽고 있던 김가희와 눈이 마주쳤다. 비록 선비 차림을 하고 있지만 광해는 가희에게 눈길을 쉽게 거두지 못하고 설레는 감정을 느꼈다.

이후 광해군과 김가희는 또 다시 얽혔고, 김가희가 선조(이성재)의 관상을 보완할 여인임이 예고돼 갈등을 암시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 ‘왕의 얼굴’ 방송화면 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