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박신혜가 어머니 진경의 차가운 모습에 오열했다.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는 최인하(박신혜)가 송차옥(진경)이 부장으로 재직 중인 MSC 방송국에 기자 최종 면접을 보러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인하는 “파이팅”이라는 메시지를 어머니 송차옥이 보냈다는 생각에 들뜬 마음으로 면접에 임한다. 하지만 송차옥은 최인하에 차가운 모습으로 일관했고 ‘피노키오 증후군’을 가진 사람은 기자 생활을 제대로 할 수 없음을 전할 뿐이었다.

최인하는 면접 후 송차옥에 찾아가 “확인하고 싶은 게 있다”라며 본인이 갖고 있던 송차옥의 번호로 전화를 걸었다. 하지만 그 번호는 차옥의 번호가 아니었다.

최인하는 이어 “엄마. 많이 보고 싶었어요”라고 말했지만 송차옥은 최인하를 안으며 “미안하다. 난 널 보고싶어할 만큼 한가하지 않았어”라고 차갑게 대해 최인하를 가슴 아프게 했다. 최인하는 이에 밖에서 주저 앉아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