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신하균과 이준이 장나라를 두고 신경전을 벌였다.

19일 방송된 MBC ‘미스터 백’에서는 최신형(신하균)과 최대한(이준)이 격한 말싸움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경배(이문식)에게 최신형에게 “최대한이 엄청난 양의 돈을 쓰고 다닌다”는 소식을 전했다. 이 말을 들은 최신형은 최대한을 찾아갔다. 그는 최대한이 은하수와 함께 있는 것을 목격, “하루 종일 같이 있었던 거냐. 같이 있으면서 카드 썼냐”고 물었다. 이에 은하수는 상황을 파악, “그런 거 아니다”고 해명했다.

최신형은 “내가 저 자식 조심하라고 하지 않았냐”고 외쳤고, 최대한을 향해서는 “너가 지금 여자랑 시시덕거릴 때냐. 호텔이 지금 어떤 상황인데. 너가 그러니까 너 말고 다른 사람 믿는 거다”며 그를 생각하는 마음을 내비쳤다.

그러나 최신형이 자신의 아버지인 걸 모르는 최대한은 이 말을 무시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