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이종석이 가족들이 살아 돌아온 꿈을 꿨다.

1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피노키오’에는 최달포(이종석)가 가족들이 살아 돌아온 행복한 꿈을 꾸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최달포는 자신을 부르는 소리에 방 밖으로 나갔고 죽은 어머니, 사라진 아버지, 그리고 형을 맞닥뜨렸다. 최달포는 믿기지 않는다는 듯 아버지의 볼을 꼬집으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최달포는 이어 “아빠는 큰 사고 내고 숨어버렸고 형은 엄마랑 나를 두고 도망갔어. 그래서 나 아빠랑 형 원망하며 살았어”라고 전했다. 또한 돌아가신 어머니가 눈 앞에 나타난 광경을 보며 울먹이기도 했다.

이에 최달포의 어머니는 “무슨 그런 끔찍한 꿈을 꿨냐. 괜찮다”며 최달포의 머리를 쓰다듬었고 최달포는 꿈인지 생시인지 분간이 안 되는 듯 어머니의 온기를 느꼈다. 하지만 곧 최인하(박신혜)가 등장했다. 모든 것은 꿈이었던 것.

최달포는 “확실히 꿈이네. 깨기 싫다”며 결국 꿈에서 깨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피노키오’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