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가 ‘스타 부부 파경, 끝 없는 전쟁’을 주제로 끊이지 않는 연예인 이혼 소송 논란을 다뤘다.

19일 방송된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는 스타부부 파경에 대해 신은숙, 손수호 변호사 등이 토론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밤’은 한 해 3쌍중 1쌍이 이혼하는 작금의 현실을 전하며 연예인들의 이혼 소송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시민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혼 후 결말이 가장 궁금한 스타는 아나운서 김주하 부부가 1위로 뽑혔다.

신은숙 변호사는 사태에 대해 “이렇게 아까운 인재(김주하)가 매도 맞고 혼외자식도 알게 되고 안타깝다”라고 전했다. 이어 손수호 변호사는 “(전 남편이) 신체적인 부분을 넘어 정신적 피해를 줬기 때문에 징역형이 선고됐다”고 말했다.

이어 신은숙 변호사는 “징역형은 이례적이다. 죄질이 안 좋았다는 것이고 중하게 나온 것이다”라고 전했으며 손수호 변호사는 “양육권과 친권 모두 김주하씨가 받을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