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고(故) 김자옥의 발인식 모습이 전파를 탔다.

19일 방송된 SBS ‘한밤의 TV연예(이하 한밤)’에는 가족과 동료들의 눈물 속에 치러진 고(故) 김자옥의 발인식 모습이 담겼다.

고(故) 김자옥은 지난 2008년 대장암 수술을 받은 뒤 암세포가 폐로 전이, 항암치료를 해오던 중 지난 16일 가족들 앞에서 눈을 감았다.

‘한밤’은 19일 서울 반포동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러진 고(故) 김자옥의 발인식을 찾았다. 고인의 남편인 오승근, 아들 오영환, 동생 김태욱 SBS 아나운서 등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함께 했다.

오승근은 아내 고(故) 김자옥에 대해 “편안한 마음으로 가라고 손을 붙잡고 이마에 입맞춤을 하면서 눈을 감았다”고 밝혀 보는 이를 가슴아프게 했다. 고(故) 김자옥의 동생 김태욱 아나운서는 “누나 손을 잡고 ‘걱정하지마. 기도할게’라고 말했다”라며 “누나는 울며 고개를 끄덕였다”라고 전해 사랑하는 이를 떠나보내는 아픔을 전했다.

또한 배우 윤소정은 ‘한밤’과의 인터뷰를 통해 “가장 아름다운 여자를 꼽으라면 고(故) 김자옥이다”라며 고인의 생전 모습을 추억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한밤의 TV연예’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