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연석
유연석


유희열이 토이 7집 타이틀곡 ‘세 사람’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유연석을 언급했다 .

19일 포털사이트 네이버에서는 토이 라디오 ‘Da Capo(다카포)’ 음악감상회가 진행됐다.

이날 DJ로 나선 유희열은 “유연석 씨가 주인공이었으면 좋겠다고 처음부터 생각을 했고, 유연석 씨도 흔쾌히 나와줬다”고 말했다.

이어 비하인드 스토리가 있다며 “유연석 씨에게 전화를 했는데, 그 친구 첫마디가 ‘여자 배우 누구에요?’였다. 그래서 정말 좋은 배우구나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뮤직비디오를 제작한 조원석 감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조원석 감독님는 저와 10년 가까이 작업하신 분인데, 이 분과 함께 뮤직비디오를 만들 때 한 편의 단편 영화 같은 느낌을 담으면 좋겠다’고 예기했다”며 “뮤직비디오보다는 뮤직 에세이로 봐 주면 좋겠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다 카포’는 ‘처음으로 돌아가서 연주하라’는 의미의 음악 용어로, 유희열은 초심으로 돌아가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수록하기 위해 노력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isa.co.kr
사진제공. 네이버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