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신소율이 아이가 없어졌다는 소식을 듣게 됐다.

19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미팅 도중 자신의 아이가 홀로 있다는 소식을 들은 한아름(신소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아름은 이모 오선화(박준면)로부터 여관방에 티파니가 홀로 남겨졌다는 문자를 받았다.이를 확인한 한아름은 회의실을 뛰쳐나갔다.

이어 그는 이모의 여관방으로 향했고, 티파니가 없어졌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당황했다. 이를 본 여관주인은 한아름에게 화를 내며 “그 집 이모가 데리고 갔다”고 전했다. 자신이 한국에 들어왔다는 사실 조차 모르는 엄마 오명화(김혜옥)가 티파니의 존재를 알았다는 사실에 아름은 망연자실했다.

고민 끝에 한아름은 이모에게 전화를 걸어 이 사실을 전했다. 같은 시각 명화는 티파니가 선화의 남편 권영수(최승경)의 혼외자라고 생각하며 걱정을 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