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김흥수가 신소율의 행동에 분노했다.

19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미팅 도중 자신의 아이가 홀로 있다는 소식을 들은 한아름(신소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아름은 이모 오선화(박준면)로부터 여관방에 티파니가 홀로 남겨졌다는 문자를 받았다.이를 확인한 한아름은 회의실을 뛰쳐나갔다. 이후 그는 회사로 돌아와 천성운(김흥수)에게 자신이 저지른 행동을 사과했다.

이에 천성운은 “나가. 나가서 급한 사정 계속 봐라”라며 소리를 질렀다. 한아름은 “내가 정말 급한 사정이 있었다. 내 얘기 지금 말할 수 없지만 들어보면 이해할 것이다. 죄송하다”라며 용서를 구했다.

그러나 천성운은 “이게 회사를 물로 보나. 팀장 짓을 하던 회장 짓을 하던 내 눈에서 띄지 말라. 꺼져라”라며 분노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