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끝까지 간다’ 스틸
JTBC ‘끝까지 간다’ 스틸


JTBC ‘끝까지 간다’ 스틸

종합편성채널 JTBC ‘백인백곡-끝까지 간다(이하 끝까지 간다)’에 정상급 보컬리스트들이 총 출동해 눈길을 끈다. 지난 14일 가수 조성모, 윤민수, 신용재, 걸그룹 씨스타 소유 등 스타들과 함께 성황리에 녹화를 마친 것.

‘끝까지 간다’ 측은 “최근 조성모, 윤민수, 신용재, 씨스타 소유 등 정상급 보컬리스트들과 함께 녹화를 끝냈다. 앞서 3회 분량의 녹화가 진행되는 동안 실력과 인기로 둘째라면 서러운 가수들이 출연해 열띤 무대를 만들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가수들끼리 가창력 경쟁까지 붙어 여느때보다 더 뜨거운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말했다.

이어 “마치 가창력 경연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는 듯 긴장감까지 느껴졌다. 녹화 후 그 자리에 함께 했던 일반인 선곡단들도 ‘귀가 호강했다’며 즐거워했다”고 덧붙였다.

‘끝까지 간다’는 첫 회부터 가수 김태우, 이정 등 실력파 가수들을 내세워 눈길을 끌었다. 가수 문희준도 오랜만에 감미로운 목소리로 발라드를 소화하며 ‘H.O.T 세컨드 보컬’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개그우먼 김현숙과 아역배우 김소현의 활약 역시 눈길을 끌었다. 2회에도 그룹 슈퍼주니어 규현과 강인, 2AM의 창민, 진운 등이 모습을 보였다. 김태우는 손호영과 함께 3회 무대에도 등장해 열띤 분위기를 만들었다.

‘끝까지 간다’는 ‘히든싱어’의 뒤를 이어 JTBC가 내놓은 새로운 형태의 음악쇼다. 가수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스타들이 100인의 선곡단과 손을 잡고 노래대결을 펼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무사히 미션을 마칠 경우 해외여행 상품권이 주어진다. 방송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20분.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