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아
민아


민아

SBS ‘즐거운 가(家)!’에서 걸그룹 걸스데이 민아의 열혈 민낯 투혼에 제작진은 오히려 걱정임을 조심스럽게 밝혔다.

연예인들의 전원생활 도전기를 리얼하게 그려내며 최근 정규 편성된 ‘즐거운 가(家)!’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즐거운 가(家)’ 오는 10회 방송에서는 김병만과 민아가 2인 1조가 되어 창호설치에 나선다. 이날 민아는 김병만과 함께 남자 2명이서도 들기 힘든 큰 창호를 들어 옮기며 남자 못지않은 파워를 선보이는 등 김병만의 보조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민아는 심지어 화장은 커녕 선크림조차 제대로 바를 수 없는 척박한 공사현장에서 자외선을 민낯으로 당당히 흡수하며 멋진 드릴작업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 밖에도 ‘즐거운 가(家)’에서 민아는 여자 아이돌 최초로 굴착기 자격증을 취득하며 모든 공사에 있어 6명 남자 멤버들에게 절대 뒤쳐지지 않으며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하지만 제작진은 민아가 열심히 할수록 오히려 고민에 빠진다고 밝혔는데, 화장이 아닌 땀으로 얼룩진 민아의 얼굴을 방송에 내보내는 것이 무척 미안하다며 걸그룹 이미지를 지켜주지 못하여 걱정이라는 것. 제작진이 우려할 만큼 걸그룹 민낯 공개의 끝판을 보여준 민아의 열혈 노동 현장은 19일 오후 11시 15분 ‘즐거운 가(家)’에서 확인 가능하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SBS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