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님과 함께’ 안문숙, 김범수
‘님과 함께’ 안문숙, 김범수


‘님과 함께’ 안문숙, 김범수

안문숙이 절친한 동생들 앞에서 김범수에 대한 진심을 털어놨다.

최근 종합편성채널 JTBC ‘님과 함께’ 녹화에서 김범수와 안문숙은 이경애, 김지선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처음으로 안문숙의 기 센 동생들을 만난 김범수는 쏟아지는 짓궂은 질문 세례에 흔들리는 정신을 잡느라 애를 먹었다. 심지어 예비 형부의 체력검증을 원하는 처제들 때문에 각종 운동기구를 섭렵하며 땀을 흘려야만 했다.

힘든 시간을 보낸 뒤에는 보람도 느낄 수 있었다. 안문숙이 직접 끓인 미역국을 내놓으며 “태어나 처음으로 남자친구를 위해 끓인 것”이란 말로 감동을 줬던 것이다.

앞서 안문숙은 김범수가 도착하기 전 녹화장에 먼저 나타나 이경애와 김지선 앞에서 “난 요즘 김범수 밖에 없다”는 발언까지 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연신 짓궂은 질문을 하던 이경애와 김지선도 언니의 진심 어린 발언에 들뜬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김범수에 대한 안문숙의 진심은 19일 오후 11시 ‘님과 함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