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힐러’ 박민영
KBS2 ‘힐러’ 박민영


KBS2 ‘힐러’ 박민영

배우 박민영 작품 고르는 안목이 이번에도 통할까?

오는 12월 8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월화드라마 ‘힐러’가 제대로 관심몰이를 하고 있다. 사전 공개된 1, 2차 티저영상을 통해 스피디한 전개와 독특한 캐릭터의 매력을 발산하며 기대를 모은 것. 그 가운데서도 여자 주인공 박민영이 지창욱, 유지태 두 강렬한 남자 배우 사이에서 어떤 존재감을 발휘할 것인지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대중이 생각하는 배우 박민영의 이미지 중 하나가 ‘작품 고르는 안목을 갖춘 연기자’다. 2006년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을 통해 데뷔한 박민영은 이후 매 작품 성장하는 연기력을 보여주며 차근차근 자신의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시청자와 꾸준히 마주하며 연기자로서 노력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주목해야 할 것은 박민영의 선구안. 박민영은 특정한 장르에 머물지 않고 다양한 드라마에 출연했다. 또 이들 대부분이 시청률 대박을 치거나 작품성 있는 웰메이드 드라마로 평가 받았다. 시청률 성공의 대표적인 예가 2010년 ‘성균관 스캔들’, 2011년 ‘시티헌터’ 와 ‘영광의 재인’ 등이다. 이들 모두 각종 폐인을 만들어내며 시청률 승승장구를 이뤄냈다.

반대로 시청률보다 더 값진 배우들의 연기력과 작품성으로 ‘웰메이드’ 드라마를 입증한 작품도 적지 않다. 특히 2014년 방송된 드라마 ‘개과천선’의 경우 여자 주인공 박민영은 연기자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런 가운데 박민영이 선택한 작품이 ‘힐러’다. 박민영은 ‘힐러’에서 근성과 똘끼로 충만한 인터넷신문사 기자 채영신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종을 위해서라면 변장, 잠복, 잠입취재도 마다하지 않는 열혈캐릭터인 만큼, 실제로 박민영은 단발머리 등 외형적 변신은 물론 몸사리지 않는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는 후문이다. 또 자신의 연기뿐 아니라 다른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까지 고려하며 시종일관 노력하는 모습은 ‘힐러’ 촬영 현장에서도 귀감이 되고 있다고.

성장하는 배우, 작품 고르는 선구안을 갖춘 배우 박민영이 ‘힐러’를 통해 날개짓을 시작했다. 20대 여배우의 기근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박민영이 ‘힐러’를 통해 시청률파워를 갖춘 배우로 성장할 수 있을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

‘힐러’는 정치나 사회 정의 같은 건 그저 재수 없는 단어라고 생각하며 살던 청춘들이 부모세대가 남겨놓은 세상과 맞짱 뜨는 통쾌하고 발칙한 액션 로맨스다. ‘내일도 칸타빌레’ 후속으로 12월 8일 첫 방송될 예정이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김종학 프로덕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