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
니콜


니콜

가수 니콜이 솔로 가수로 변신한 소감을 전했다.

니콜은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솔로 첫 미니앨범 ‘퍼스트 로맨스(First Romance)’ 쇼케이스를 열었다. 니콜은 “정말 많은 노력이 들어간 앨범이다”며 “처음인 만큼 애정도 많이 들어갔고, 모든 스태프들과 함께 열심히 작업한 앨범이라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아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니콜은 이번 앨범을 앞두고 많은 눈물을 흘렸다고 전했다. 그는 “녹음실에 오랜만에 들어가니까 긴장하고 겁을 먹었다”며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큰데 나 때문에 녹음 시간이 딜레이되고, 또 우는 만큼 힘이 빠지기도 하면서 힘들었다”고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니콜은 “뉴욕으로 가서 노래 수업과 춤 수업을 많이 받았다”며 “한국 돌아와서 계속 꾸준히 차근차근하면서 건강 관리를 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이번 타이틀곡 ‘마마(MAMA)’의 안무를 니콜의 뉴욕 춤 선생님인 Luam Keflezgy와 Jemel Mcwilliams가 참여했다.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안무스케일이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솔로 데뷔곡 ‘마마’는 특색 있는 가사와 함께 담백하고 그루비한 리듬 위에 섹시하면서도 우수에 젖은 듯한 니콜의 창법이 돋보이는 곡이다. 니콜은 19일 쇼케이스를 시작으로 솔로로서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