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
엄태웅


엄태웅

멜로드라마로 돌아온 배우 엄태웅이 작품 촬영 소회를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케이블TV tvN 월화드라마 ‘일리 있는 사랑’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엄태웅은 “대본을 읽었을 때 많이 와닿았던 작품”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일리 있는 사랑’은 두 남자를 동시에 사랑하게 된 여주인공 김일리(이시영)와 첫사랑에 빠진 사춘기 소녀같은 아내를 지켜봐야 하는 남편 장희태(엄태웅), 그리고 일리를 보며 처음으로 여자라는 존재에게 설렘을 느끼게 된 김준(이수혁)의 사랑을 그린 작품.

엄태웅은 “남자 주인공이 나이도 나와 같고 결혼을 했다는 것도 나와 비슷하다”라며 공감대를 많이 느꼈다고 전했다.

또 “이제는 내가 좀 알만한 작품이라는 점도 작품 선택의 한 몫을 했다”라며 “감독님과의 만남에서도 어떤 준비를 하기보다는 그저 편하게 하자는 얘기를 듣고 재미있는 작업이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웃음지었다.

‘내 이름은 김삼순’의 김도우 작가와 ‘연애시대’의 한지승 감독이 만난 이 작품은 오는 12월 1일 첫방송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