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
KBS2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


KBS2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

정형돈이 테니스 경기 중 상대편이 친 공에 급소를 맞는 굴욕을 당했다.

18일 방송된 KBS2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테니스단이 단 1승만 거둬도 ‘조기퇴근’ 할 수 있는 미션을 수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형돈과 성시경은 한 팀이 돼 목동 3동 테니스 실력자들과 랠리를 펼쳤다. 두 사람은 동네 주민들의 응원 속에 훈훈한 경기를 이어갔다. 그러나 상대의 실력이 막강했고, 두 사람은 고전을 면치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상대가 친 테니스 공이 정형돈의 급소를 강타했다. 정형돈은 재빠른 반사신경으로 정타를 피했지만, 전해지는 고통을 이기지 못하고 쓰러졌다. 주위 사람들이 “괜찮아?”라고 물으며 그에게 달려왔지만, 정형돈은 “창피하니까 잠깐 혼자 있게 해 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예체능’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