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윤소희가 권해효의 서책을 보고 눈물을 쏟았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에는 이선(이제훈)과 아버지 영조(한석규)가 과거제도 변화를 두고 대립했고 이선은 나철주(김민종)와 의기투합해 과거제도 개혁에 힘썼다.

서지담(윤소희)은 왕실에서 의심을 받기 시작한다. 김상로(김하균)가 동궁전에 수상한 아이가 있다는 제보를 받고 촉각을 곤두세우기 시작한 것. 혜경궁 홍씨(박은빈)는 이를 눈치 채고 아버지 홍봉한(김명국)에게 상황을 보고하는 등 서지담을 보호하기 위해 애썼다.

의심을 받는 와중, 이선은 서지담에 서균의 책을 건넸다. 이선은 “네 아비의 목숨을 구하지는 못했지만 책이라도 구해서 너에게 건네고 싶었다”라며 서균의 손때가 묻은 책을 전했다. 서지담은 아버지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