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내일도 칸타빌레’ 고경표가 어설픈 매너로 웃음을 자아냈다.

18일 방송된 KBS2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유일락(고경표)이 정시원(배민정)에게 매너있는 모습으로 다가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경표는 치마를 입고 온 정시원을 발견, “오늘은 치마입고 왔네. 예쁘다”라며 중얼거렸다. 이때 정시원의 근처에 있던 라이징스타 단원들이 “안 어울리게 무슨 치마냐. 그럼 좀 정리하던가”라며 짧은 치마를 지적했다.

이에 유일락이 “이거나 덮어”라며 자신의 상의를 건넸다. 이후 그는 민망한 마음에 휴대폰을 거꾸로 든 채 통화하는 척 퇴장했다. 이를 본 라이징스타 단원들은 “아까 유일락 휴대폰 거꾸로 든 거 봤냐? 이 세상 남자들을 위해 유일락이 봉사한다”고 말하며 두 사람의 관계를 눈치챘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