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이승환


이승환

이승환이 ‘히든싱어3’ 제작진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8일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25일 JTBC ‘히든싱어’ 출연 이후 변화에 대해 언급하며 행복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승환은 “열심히 해도 안 되는구나 생각했다. 오랜 시간 많은 투자를 했고 평가도 좋았던 11집이 음원차트에서 너무 빨리 종적을 감추니, 결국 많은 이들의 비아냥과 조롱만 남았다. ‘더 이상 음악으로만 이야기하는 걸 들어주는 이는 없구나’ 상심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음악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매달리던 PD가 있었다. 까탈스럽기 그지없는, 밴드를 조건으로 내세운 내게 매달리던 프로그램이 있었다. 약속대로 음악을 얘기해줬고 판정단석 위로 새로운 구조물을 만들어 밴드를 세워줬어요”라고 말했다. 앞서 ‘히든싱어3′ 이승환 편은, ‘히든싱어’ 최초로 라이브 밴드로 진행됐으며, 이는 MR반주에 노래를 해본 적이 없다는 이승환을 위한 제작진의 배려인 것으로 알려진 바 있다.

이승환은 “방송이 되던 날 출연진들과 제작진 모두 함께 방송을 봤고 난 너무 취해 그 방송을 기억도 못했다. 다음 날 메슥거리는 속을 부여잡고 ‘히든싱어’ 제방송을 보는 내 모습은 마치 영화 ‘시네마천국’의 살바토레 같았을 것이다. 전혀 알려지지 않은 노래까지 배경음으로 깔리는 그 정성과 노력에 울컥할 것만 같았기 때문”이라 밝혔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렇게 내 노래를 기억해주는 사람들이 있구나. 난 정말 행복한 가수구나. 그리고 차트 역주행에 공연 매진까지. 내 짙은 고마움을 이렇게라도 보낸다. 물론 홍대 구석진 골목, 어느 허름한 클럽을 물어 물어 찾아와줬던 오랜 늙수그레 팬들에게도”라고 덧붙이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승환은 오는 12월 2일 홍대 브이홀에서 ‘고마워요 히든싱어! 덕분에 우린 또 쳐달려요’라는 이름의 돌발 콘서트를 진행한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이승환 페이스북, JTBC ‘히든싱어3’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