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달콤한 비밀’ 신소율이 팀장 제안을 받았다.

18일 방송된 KBS2 ‘달콤한 비밀’에서는 한아름(신소율)이 위너스 그룹의 천도형(김흥수)으로부터 위너스 그룹 팀장 자리를 제안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한아름은 위너스 그룹 천도형의 전화를 받고 회사를 방문했다. 천도형은 “공모전 출품작과 포트폴리오에 감명 받았다. 마침 프로젝트와 한아름씨의 아이템이 잘 맞는 것 같아서 함께 개발해봤으면 좋겠다. 팀장을 맡아달라”고 말했다. 한아름이 대상 수상자 뿐만 아니라 차관 한판석(정동환)의 딸이었기 때문. 이에 한아름은 “호의는 감사하지만 실무 경험도 없고 많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 소리를 들은 천성운(김흥수)은 “팀장이라니 절대 그럴 수 없다. 인턴도 아닌 사람이 무슨 팀장인가. K세계화패션프로젝트는 팀원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는 프로젝트다. 말이 안 된다”며 반발했다.

그러자 천도형은 “학력, 경력 파괴다. 네가 그런 것을 좋아하는 것 아니냐”고 천성운의 의견을 묵살했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KBS2 ‘달콤한 비밀’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