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배우 홍은희가 클럽에서 남편 유준상에 제지당한 사연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17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는 배우 홍은희가 출연해 남편 유준상과의 러브스토리 등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홍은희는 이어 MC 성유리가 “철마다 가출을 한다더라. 외국 클럽에서 많이 목격된다”라고 의혹을 제기하자 “계절에 취하고 싶을 때 배우라는 핑계로 충전을 하러 간다”고 밝혔다.

홍은희는 “외국에 가면 보는 눈이 줄지 않느냐. 한국에서도 할 수 있지만 남편 때문에 못하겠다. 꾹꾹 눌렀다가 해외에 나가면 방출한다”며 넘치는 끼를 과시했다. 이어 홍은희는 “소속사 10주년 파티 때 DJ DOC 이하늘이 디제잉을 하는데 스멀스멀 춤이 올라오더라. 그래서 스피커 쪽에서 춤을 췄다”라며 테크노 댄스를 선보여 MC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홍은희는 “당시 유준상이 보고 있는 줄 몰랐다. 유준상이 매니저를 시켜 나를 잡아오도록 했다. 나는 매니저에 ‘나 못봤다 그래’라고 한 후 계속 춤을 췄다”고 덧붙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