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비투비


비투비

그룹 비투비가 일본 데뷔 싱글 ‘와우’로 현지 주간 음반차트 1위에 등극했다.

비투비는 지난 12일에 발매한 일본 첫 번째 싱글 ‘와우(WOW)’가 지난 10일부터 16일 한 주간 최고 음반 판매량을 기록하며 타워레코드 전 점포 종합 주간 싱글차트 1위를 차지했다. 이는 12일 비투비와 함께 신곡을 발표한 일본 그룹 킨키키즈, 가수 아무로나미에 등 다수의 유명 현지 아티스트들을 제치고 달성한 순위다.

비투비는 정식 데뷔 전인 10월 20일, ‘와우’의 통상반을 비롯한 싱글 3종 패키지를 타워레코드 온라인 예약 일간차트 1위부터 3위에 올려놓으며 이례적으로 데뷔전 차트 ‘줄 세우기’를 선보인 바 있다. 또한 싱글 발매 전인 11일, 한번 더 타워레코드 전 점포 예약 차트 1위를 차지한 비투비는 정식 데뷔 전부터 일본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후 비투비의 ‘와우’는 12일 발매 당일 오리콘 데일리 싱글차트 6위에 안정적으로 첫 진입, 발매 다음 날에도 차트 톱 10 전후에 꾸준히 랭크되며 초반 인기에 가속을 붙였다. 발매 6일 째인 18일 기준 비투비는 오리콘 데일리 싱글 차트 6위를 유지하며 꾸준하게 인기몰이 중이다.

비투비의 일본 첫 번째 싱글 ‘와우’는 세련된 뉴잭스윙 장르의 곡으로 일곱 멤버의 개성을 살린 신선한 랩과 완벽한 보컬의 조화로 그루브한 매력을 더하는 넘버. 비투비의 에너지 넘치는 매력을 100% 끌어올릴 수 있는 음악인만큼 일본의 전형적인 아이돌 음악과 퍼포먼스 틀을 깨며 인기를 더할 전망이다.

데뷔 싱글 ‘와우’ 활동을 위해 현재 일본 현지에 체류중인 비투비는 도쿄, 나고야, 오사카 등 일본 3대 주요도시에서 팬들과의 거리를 좁힌 데뷔 쇼케이스 공연과 팬 이벤트를 진행하며 음악과 무대로 소구하는 프로모션으로 대대적인 일본 열도 공략에 나서고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큐브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