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이 신대철에게 선물한 깁슨 기타
신해철이 신대철에게 선물한 깁슨 기타


신해철이 신대철에게 선물한 깁슨 기타

기타리스트 신대철이 고(故) 신해철을 추모하며 그와의 추억을 되새겼다.

신대철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철이가 세상을 떠난지 벌서 3주가 되었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고 가슴이 먹먹하다”라며 신해철과 앨범 작업 당시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신대철은 “한 2년 전 일이다. 나는 솔로앨범을 만들고 싶었다. 기타 연주곡 앨범, 누군가에게 프로듀서를 맡기는 것에 대해 별로 고민하지 않았다. 해철이 만한 적임자가 없었기 때문이다”라며 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에게 전화를 해서 만나자고 했다. 그의 작업실에 가서 이런저런 애기를 나눴다. 그 후 며칠동안 그의 작업실을 오가며 작업을 했다. 별로 어렵지도 않았다. 그냥 생각나는 대로 스케치하는 일이었다”라며 “한번은 그가 만든 반주트랙에 맞춰서 한 20여분 정도 손가는 대로 생각나는 대로 즉흥연주를 했다. 며칠 후에 갔더니 ‘형, 이것 좀 들어봐’하며 뭔가를 들려줬다. 나는 ‘음. 이거 누가 연주한건데?’라고 물으니 ‘형이 한거야’, ‘으잉?’ 그는 내가 연주한 트랙을 이렇게 저렇게 편집해서 근사한 연주곡 하나를 완성해냈다. 그는 진짜 마법사 같은 능력을 보여줬다. 내가 아닌 나를 본 듯한”이라고 밝혔다.

신해철과 기타에 얽힌 추억도 회고했다.

그는 “어느 날 작업실에 가니 해철이 나에게 기타를 보여줬다. 깁슨기타였다. 컨트리 기타의 거장 챗 앳킨스 모델이다. 그 기타를 보여주며 소리가 어떠냐고 물어본다. 당연 좋은 기타였다. 아름다운 바디라인에 피에조픽업의 청아하고 따뜻한 소리가 일품이다. 내가 감탄하며 좋은 기타라고 말하자 그가 하는 말이 ‘그거 형이 가져’ 하는 것이다. ‘음? 그래도 어떻게 이 기타를…. 나 기타 많으니까 괜찮아’ 사양했지만 그가 직접 기타를 들고 내 차의 트렁크에 넣더니 문을 쿵 닫는다. 얼마 전 기타 케이스를 열어봤다. 기타를 와락 껴안고 울었다. 시간이 흐르면 이것도 추억이겠지. 그래도 그가 보고 싶다”라고 글을 맺으며 신해철이 선물한 기타 사진을 게재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페이스북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