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이정재


직접 디자인한 파이터 문신과 ‘만두 귀’ 특수분장까지, 영화 ‘빅매치’의 이정재와 이성민이 초특급 변신을 예고했다.

‘빅매치’는 도심 전체를 무대로 천재 악당으로부터 형을 구하기 위한 익호(이정재)의 무한질주를 그린 초특급 오락액션.

이정재는 자신이 맡은 파이터 최익호의 시그니처 문신과 좀비춤 세레머니에 대해 직접 아이디어를 제안했다. 기존 격투기 선수들의 남성적인 문신과는 달리 귀엽고 재미있는 컬러풀한 문양으로 눈길을 끄는 익호의 문신이 이정재의 아이디어였던 것.

이정재는 불굴의 파이터 이미지와 어울리는 무하마드 알리와 챔피언 벨트뿐만 아니라, 전직 축구선수였던 익호의 캐릭터를 고려해 축구공 등 다양한 이미지를 차용했다. 또 좀비춤은 익호만의 제스처나 몸 동작을 고민하던 최호 감독과 이정재가 서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만든 것으로, 실제 격투기 선수들의 세레머니를 참고했다.
빅매치 이성민
빅매치 이성민
익호의 목숨 같은 형 영호 역의 이성민은 생애 처음으로 특수분장을 시도했다. 전직 레슬링 선수라는 캐릭터의 리얼함을 살리기 위해 선수들의 특징인 일명 ‘만두 귀’ 설정을 한 것. 이를 위해 이성민은 매 촬영마다 2시간씩 ‘만두 귀’ 분장을 해야 했다. 또 납치된 설정 탓에 대부분 먼지를 뒤집어쓰고 멍과 핏자국은 옵션 그리고 붕대와 땀으로 범벅이 되는 등 산전수전 다 겪은 모습으로 분했다.

‘올드보이’ ‘괴물’ ‘박쥐’ 등의 작품에 참여한 송종희 분장감독은 이정재와 이성민의 분장에 대해 “최익호 캐릭터는 이정재 씨가 갖고 있는 댄디하고 지적인 모습과는 다른 역동적이고 활력 있는 ‘날 것’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이를 위해 피부 톤, 광택, 윤기부터 헤어스타일을 직모로 만드는 등의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이어 “영호의 만두 귀는 전직 레슬링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특징을 생각하다가 떠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빅매치’는 27일 개봉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