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_1486 copy
JUN_1486 copy


배우 송창의가 공감능력이 없는 캐릭터, 닥터 프로스트를 연기하는 기분을 말했다.

18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OCN 드라마 ‘닥터 프로스트'(극본 허지영 연출 성용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송창의는 캐릭터 연구가 어려웠다고 말하며 “가발을 쓰게 되면서 그 인물로 들어가는 느낌이 왔다. 내 머리로 했을 때 보다 더 강했다”며 “무채색에 가까운 역할인데, 그 지점을 만들어가는 것이 어려웠다. 하지만 실제로도 공감능력이 없다하더라도 만화에서처럼 로보트 같은 인물은 아닐 것이라 생각했다”며 그 나름의 해석을 담은 프로스트를 만들어가고 있음을 밝혔다.

또 이날 송창의는 후반부가 되면 닥터 프로스트가 인간의 심리를 적극적으로 알아가려는 집착이 강한 사연이 있다고 귀띔하며 끝까지 지켜봐줄 것으로 당부했다.

드라마 ‘닥터 프로스트’는 이종범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 천재 심리학자 닥터 프로스트가 공식, 비공식적으로 수사에 합류해 범죄를 해결해나가는 힐링 심리 수사극이다. 송창의, 정은채, 성지루, 이윤지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23일 오후 11시.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