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도 칸타빌레’
‘내일도 칸타빌레’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가 주원, 심은경, 박보검의 가슴 찡한 성장 스토리를 밀도 높게 그려내고 있다.

17일 방송된 ‘내일도 칸타빌레’ 11회에서는 차유진(주원)과 설내일(심은경), 이윤후(박보검)가 각자 한 뼘씩의 성장을 이뤄내며 또 다른 시작을 위한 첫 발을 내밀었다.

이날 방송에서 차유진은 무대 공포증을 극복하지 못하고 리허설을 거부하는 설내일에게 “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줄게”라며 위로의 말을 건넸다. 한없이 자상한 모습으로 자신을 이해해주는 차유진에 힘을 얻은 설내일은 당당히 리허설 무대에 올랐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문제는 이윤후에게 있었다. 차유진은 이윤후와 실랑이를 하던 중 그의 손이 심각한 상태임을 인지했고 설내일과의 이중주를 포기하라고 설득했다. 20년 동안 함께 한 친구인 첼로를 떠나보내려 장송곡을 준비했던 이윤후는 어렵게 이중주 무대를 감행하려 했지만 리허설 직전 이번 ‘시실리안느’를 통해 시작하려 했다는 설내일의 말을 듣고는 생각을 바꾸게 됐다.

이윤후는 “나한테 시실리안느는 포레의 곡이야. 아버지의 죽음도 진혼곡으로 승화시키는 포레의 예술혼. 내가 불태울 마지막 열정이었어. 나는 내 마지막 첼로를 위한 곡이라고 생각했어. 너한테 시작일 거라고는 생각 못했다”라고 사과의 말을 전하고 곧바로 병원으로 가 미루던 수술을 받았다.

차유진에게도 위기는 있었다. 최고가 아니면 인정해주지 않던 아버지 차동우(정보석)가 모습을 드러냈기 때문이다. 차유진은 예나 지금이나 하나도 변하지 않은 아버지의 차가운 시선과 독설에 뒤틀린 감정을 누리지 못 했다. 하지만 따뜻하게 손을 잡아주는 설내일과 지휘봉을 떨어뜨리고 동요하는 자신을 끝까지 믿어주는 단원들에 힘을 얻어 최고의 무대를 만들어냈다.

이날 세 사람은 모두 자신의 앞에 놓인 위기에 도망치지 않고 정면으로 맞서며 한 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설내일은 이중주 취소로 무대에 오르지는 못했지만 도강재(이병준) 교수에게 레슨을 받기로 결심했고 이윤후는 슈트레제만(백윤식)에게 첼로 대신 지휘를 해볼 의향이 없느냐는 제안을 받았다. 그리고 차유진은 라이징 스타 오케스트라와 처음으로 완벽한 합을 완성해 내 또 한 번 지휘자로서 인정받는 계기를 마련했다.

세 청춘의 성장기를 그린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글. 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tenasia.co.kr
사진제공.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