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KBS2 ‘내일도 칸타빌레’

‘내일도 칸타빌레’ 주원 심은경 박보검이 그 어느 때보다 진지한 모습으로 완성도 높은 공연을 예고하고 나섰다.

17일 KBS2 ‘내일도 칸타빌레’ 측은 중요한 공연을 앞두고 리허설 무대에 오른 주원, 심은경, 박보검의 긴장감 넘치는 촬영 현장 사진이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주원은 턱시도를 정갈히 차려입고 라이징스타(RS) 오케스트라 단원들 앞에 서서 열정적으로 지휘를 하고 있다. 단원들과 피아노 연주를 맡은 손수지(아연)를 이끄는 주원의 탁월한 지휘 실력이 자신감 넘치는 표정과 어우러져 시선을 압도한다.

또 다른 사진 속에는 심은경과 박보검이 한 무대에 올라 피아노와 첼로 연주를 하고 있다. 가슴 아픈 사연을 품고 어렵게 용기를 낸 두 사람의 얼굴 위로 지금껏 본 적 없는 긴장감이 감돈다. 특히 심은경은 한층 성숙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피아노 앞에 앉아 있어 더욱 이목을 집중시킨다.

차유진(주원)은 어렵게 블라인드 오디션을 거쳐 만들어진 라이징스타 오케스트라와의 첫 공연을 앞두고 있다. 이번 공연은 남다른 실력과 자유분방한 감성을 지닌 라이징스타 오케스트라의 출범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지만 차유진에게는 아버지 차동우(정보석)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기회의 공연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차유진은 세계적인 피아니스트이자 “최고가 아니면 안 된다”라고 냉정히 말하는 아버지 차동우에게서 마음을 닫는 방법부터 배웠다. 하지만 설내일(심은경)과 슈트레제만(백윤식), S오케스트라 단원들을 만나면서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고 타인과 소통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깨닫게 됐다. 여전히 유학은 꿈도 못 꾸고 있지만, 지휘자로서 한 발 한 발 성장하고 있는 차유진이 이번 공연을 통해 아버지에게 처음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지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즐겁고 신나는 연주만 하고 싶다며 늘 도망 다니던 설내일도 용기를 내기 시작했다. 어릴 적 콩쿠르를 위한 강압적인 피아노 레슨 때문에 무대 공포증이라는 트라우마를 안고 있는 설내일은 차유진의 옆에 당당히 서고 싶다는 갈망으로 이윤후의 이중주 무대 제안을 허락한 상황. 설내일은 연신 “할 수 있다”며 자신에게 최면을 걸어보지만 떨리는 손을 주체하기가 힘들다. 굳은 얼굴로 피아노 앞에 앉은 설내일이 과연 높기만 한 트라우마의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또한 지난 방송에서 눈물까지 보이며 극심한 손가락 통증에 괴로워하던 이윤후(박보검) 역시 설내일과 함께 리허설 무대에 나섰다. 설내일과 이중주를 하기 위해 수술까지 미룬 이윤후는 진통제에 의존한 채 고통의 시간을 감내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가 설내일과의 이중주를 완벽하게 해낼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 아픔으로 미묘하게 일그러진 그의 표정이 긴장감을 끌어올리는 가운데 그가 사활을 건 마지막 첼로 무대를 성공시킬 수 있을지, 기대와 관심이 더해진다.

음악을 향한 열정을 품고 위기에 당당히 맞서는 열혈 청춘 3인방 차유진, 설내일, 이윤후의 가슴 찡한 도전 결과는 17일 방송되는 11회에서 공개된다.

지난 3일부터 단행된 KBS 프로그램 부분 조정으로 10분 앞당겨진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됐던 ‘내일도 칸타빌레’는 이번 KBS 편성시간대 변경으로 17일 11회부터 다시 밤 10시에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제공. 그룹에이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