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의마녀
전설의마녀


한지혜가 자신만의 방식으로 신화그룹에 복수하겠다고 다짐했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전설의 마녀’ 8회에서 문수인(한지혜)은 박원재(이승준)로부터 은밀한 제안을 받았다.

원재는 바람 핀 주란(변정수)과 장인어른인 태산(박근형)에게 배신당했고, 수인 역시 신화 그룹에 모함에 빠져 감옥에 갇힌 상태. 원재는 수인을 찾아 자신의 계획을 말했다. “처남에게 양도받은 주식을 되찾자”며 “뺏긴 주식을 찾아온다면 경영권을 흔들 수 있다. 증인도 서주겠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수인은 “그럴 순 없다”며 “정정당당하게 나만의 방식으로 싸워서 이길 것”이라고 복수를 다졌다. “그렇게 당하고도 정신을 못 차렸냐”는 말에도 수인은 아랑곳하지 않았다.

수인에게 거절당한 원재는 장인어른 태산을 찾아 거래했다. 원재는 수인을 만났던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리고 술에 취해 태산과 함께 다시 집에 들어온 원재는 총괄본부장으로 승진을 품에 안았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