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1박2일


‘1박2일’이 특별한 기상 미션을 준비했다. 고등학생을 위한 제작진의 배려가 돋보인 순간이었다.

16일오후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는 경상북도 영주에서 1박2일 멤버들과 모교 후배들이 함께 하는 ‘복불복 수학여행’ 특집의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1박2일’의 여러 가지 미션 중 하나는 기상 미션. 잠에 들기 전 PD는 기상송을 들이면 기상미션을 소화해야 한다고 말했고, 밖으로 나와 보면 알게 된다고 공지했다.

아침 기상송이 울려퍼지자 학생들이 일제히 밖으로 나왔고, 제작진이 준비한 기상 미션은 다름 아닌 ‘아침 식사 거르지 않기’였다. 아침을 먹기 위해 아침부터 기상 미션 게임을 했던 전과 달리 모든 학생들에게 아침밥을 챙겨 먹인 것. 그 어느 때보다 훈훈한 기상 미션이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