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
6


김종민의 실내 취침이 결정됐다. 물론 김종민의 모교 후배들 덕이다.

16일 방송된 KBS2 ‘1박2일’에서는 경상북도 영주에서 모교후배들과 함께하는 ‘복불복 수학여행’ 특집 마지막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실내, 야외 취침을 정하는 복불복은 ‘1박2일’ 멤버들과 학생들이 직접 문제를 내고 맞히는 부석사 스스로 퀴즈. 어려운 문제를 내서 상대방을 탈락시켜야 하는 게임이다. 김종민과 문화고 후배들이 전략적으로 상대팀을 떨어뜨렸고, 결국 가장 먼저 실내취침이 결정됐다.

뿐만 아니라 저녁식사 복불복 첫 번째 게임에서도 김종민과 후배들은 유일하게 통과했다. 사진을 보고, 그 이름을 바로 맞추는 게임에서 유일하게 한 문제도 틀리지 않았다. 마지막 주자로 나선 김종민도 난이도 높았던 이덕화를 맞췄다. 김종민도 정답을 맞추고 놀라워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